메뉴 건너뛰기

건강정보

인제대학교 백병원은 다학제 협진시스템으로 환자중심 원스톱 진료서비스 제공하고 있습니다.

건강정보

건강상식, 질병에 관한 정확한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제목
고혈당에 의한 혼수

빠른 시간 내에 급속하게 혈당이 상승할 경우 의식이 혼미해지고 심할 경우 혼수상태에 이르게 됩니다. 고혈당으로 인한 혼수는 당뇨병성 케톤산증과 고삼투압성 혼수로 나눌 수 있습니다.


1. 당뇨병성 케톤산증

당뇨병성 케톤산증은 인슐린 분비가 절대적으로 부족한 제 1형 당뇨병 환자가 인슐린 주사를 중단하였을 때 발생하며 드물게 제 2형 당뇨병 환자에서 심한 육체적 스트레스 상황이 동반되었을 때도 생길 수 있습니다. 몸 안에 인슐린이 절대적으로 부족하게 되면 우리 몸은 포도당을 에너지원으로 사용하지 못하고 지방을 태워서 에너지로 이용하게 됩니다. 지방이 분해되면 산성을 띤 케톤체라는 물질이 많이 생성되는데 이러한 케톤체가 몸 안에 쌓임에 따라 우리 몸이 산성화되고 시간이 지나면 혼수상태에 빠지게 됩니다. 혼수상태에 이르기 전에 심한 탈수 증상이나 구토, 복통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으며 케톤산증이 의심되면 즉시 환자를 병원으로 옮겨 치료해야 합니다.


2. 고삼투압성 혼수

고삼투압성 혼수는 주로 나이가 많은 당뇨병 환자에서 감염증, 중풍, 심근경색, 외상 등이 동반되면서 심한 고혈당과 탈수가 생기면서 결국 혼수가 오게 되는 경우로 이 경우에는 케톤산증은 나타나지 않으나 탈수 정도가 매우 심한 것이 특징입니다. 어떠한 경우이던 의식상태가 나쁠 경우에는 환자를 즉시 병원으로 옮겨야 합니다.

고혈당으로 인한 혼수를 막기 위해서는 약물이나 특히 인슐린을 사용하는 당뇨병 환자의 경우 어떠한 이유로든 약물이나 인슐린 사용을 임의로 중단해서는 안 됩니다. 특히 몸이 아플 경우 식사량이 줄면서 약물이나 인슐린을 사용하지 않게 되는 경우가 많은데 이러한 경우에도 임의로 사용 중인 약물이나 인슐린을 중단하지 않는 것이 좋으며 자신이 처한 상황에서 어떤 행동을 취하는 것이 좋을지 모를 경우에는 반드시 의료진과 상의해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