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건강정보

인제대학교 백병원은 다학제 협진시스템으로 환자중심 원스톱 진료서비스 제공하고 있습니다.

건강정보

건강상식, 질병에 관한 정확한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제목
습관성 유산

 

습관성 유산이란 임신 5개월(20주) 이전에 3회 이상 자연유산을 한 경우를 말합니다. 연속 2회 자연유산을 했다면 상담 및 검사가 필요합니다.

 

원인

습관성 유산의 약 85% 정도에서는 원인이 밝혀집니다만 15% 정도에서 그 원인을 알 수 없습니다. 밝혀진 원인으로는 부친이나 모친에게 염색체의 이상, 수정란의 염색체 이상, 자궁의 이상, 산모의 합병증 등이 있습니다.

원인을 유전인자, 호르몬 인자, 해부학이상 등으로 크게 나눌 수 있는데, 이 가운데 자궁의 결함 등 해부학적 이상이 47.5%로 거의 절반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해부학적 이상에 의한 습관성 유산은 60% 가까이가 자궁내막유착증 때문입니다.

이것은 수정란이 착상하는 자궁 안쪽의 점막이 서로 달라붙는 질환으로 소파수술을 한 후 발생하는 수가 많습니다. 자궁경관무력증도 흔히 발생하는 해부학적 이상에 의한 질환으로 전체 습관성 유산의 15%정도를 차지하며 질과 자궁을 연결하는 자궁경관의 주위 근육이 약해 임신 중에 벌어지면서 유산을 일으킵니다. 해부학적 이상으로 많이 발생하는 것이 면역학적인 이상입니다.

해외의 경우는 습관성유산 대부분이 면역이상으로 발생하지만 국내는 전체의 30% 정도입니다.

 

증상

국내 통계에 의하면 한번 유산한 임신부가 다음번에 또 유산할 확률은 15%에 이르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습니다. 세번째는 25%, 네번째는 40%로 점차 비율이 높아집니다. 최근 내시경, 자궁조영술, 면역학적 검사 등 새로운 진단기술이 개발되면서 치료율도 높아지고 있습니다.

 

치료

진단은 부부의 혈액의 염색체검사로 이상의 유무를 판별할 수 있기도 하나 실제적으로 엄밀한 검사는 어렵습니다. 만약 염색체이상이 부부의 어느 한 쪽에서 발견되었을 때는 태아의 염색체이상의 유무를 양수검사로 규명할 수 있습니다.

자궁내막유착에 의한 질환은 자궁난관 조영술, 자궁내시경, 초음파촬영 등을 이용해 진단한 뒤 수술로 치료합니다. 자궁경관무력증에 의한 질환은 자궁경관이 열리지 않도록 임신 후 질을 통해 자궁 입구를 묶어주는 질식봉합술과 자궁경관의 중간부위를 묶어주는 복부 봉합술로 치료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