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건강정보

인제대학교 백병원은 다학제 협진시스템으로 환자중심 원스톱 진료서비스 제공하고 있습니다.

건강정보

건강상식, 질병에 관한 정확한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제목
소아의 평발


소아의 평발은 유연성과 강직성 평발로 나뉘는데, 유연성 평발이 대부분이며 강직성 평발은 매우 드물게 나타납니다. 유연성 평발과 강직성 평발은 쉽게 구별할 수 있는데, 발뒤꿈치를 들고 까치발로 서 있게 하였을 때 세로궁이 나타나면 유연성, 나타나지 않으면 강직성 평발입니다

유연성 평발은 생리적 평발이라고도 하며, 발바닥의 세로궁에 유연성이 있어서 있을 때에만 평발의 모양을 나타내는 것으로, 2살 미만의 어린 아이들은 거의 모두 유연성 평발을 가지고 있으며, 발이 성장을 하면서 조금씩 족 아치가 만들어지게 되어, 중학생이 되면 거의 성인과 같은 모양을 갖추게 됩니다.
따라서 어른이 되었을 때 평발이 남아있는 경우는 약 10~20% 정도입니다. 특히 뚱뚱하거나, 몸의 유연성이 많은 아이들은 유연성 평발이 많습니다. 종종 유전적 경향이 있어 대대로 나타나는 경우도 있지만, 오히려 가족력이 없는 경우가 많습니다. 일반적으로 초등학교 전까지는 평발이 있더라도, 특별한 통증이나 뼈에 이상이 없으면 기다려보는 것이 좋습니다.
이런 경우는 족 아치의 형성이 조금 늦은 경우로 생각하고, 1년에 1번씩 정기적인 방사선 검사를 통해 족 아치의 형성 여부를 관찰만 하면 되지만 증상이 심하거나 정도가 심하다면 일반적인 소아의 외견상 평발과 다를 수 있으므로 진료를 필요로 합니다. 유연성 평발은 거의 증상을 남기지 않지만 동반되어 있는 여러 문제들은 후에 증상의 악화와 변형의 악화를 가져올 수 있어 전문의의 판단이 필요하게 됩니다.

강직성 평발은 발바닥 세로궁에 유연성이 없어 어떤 자세에서도 항상 평발의 모양을 보이는 경우입니다. 대표적인 원인으로는 선천성 수직 거골, 족근골 유합, 발 뒤꿈치 뼈의 골절-탈구, 발 뒤꿈치 관절의 염증 등에 의해서 발생하며, 많은 경우 수술적 치료가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