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건강정보

인제대학교 백병원은 다학제 협진시스템으로 환자중심 원스톱 진료서비스 제공하고 있습니다.

건강정보

건강상식, 질병에 관한 정확한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제목
뇌졸중(중풍)

뇌졸중은 ‘뇌혈관질환’과 같은 말이며, 흔히 ’중풍’으로 불려왔습니다. 이것은 뇌에 혈액을 공급하는 혈관이 막히거나 터져서 뇌의 일부가 손상을 받게 되고 그로 인하여 신체기능의 마비가 생기는 병입니다.
뇌졸중은 혈관이 막혀서 생기는 허혈성 뇌졸중(뇌경색)과 혈관이 터져서 생기는 출혈성 뇌졸중으로 크게 나뉩니다. 허혈성 뇌졸중은 혈전(피떡)에 의해 서서히 혈관이 좁아져서 생기는 뇌혈전증과 혈전이 심장이나 목의 큰 혈관에서 생긴 후 떨어져 나와 뇌혈관을 막게 되는 뇌색전증, 오래된 고혈압에 의해서 뇌 안의 작은 동맥이 손상되고 막히는 열공성 뇌경색으로 나눌 수 있습니다.
출혈성 뇌졸중은 고혈압에 의해서 뇌혈관이 터져서 생기는 뇌내 출혈과 부분적으로 뇌혈관 벽이 약해서 생기는 꽈리모양의 뇌동맥류나 뇌혈관 기형이 터져서 생기는 지주막하출혈로 나눌 수 있습니다.

원인
고혈압, 당뇨병, 고지혈증, 흡연, 비만 등이 오래되면 혈전에 의하여 뇌혈관이 좁아지고 벽이 딱딱해지는 죽상동맥경화증이 생기게 되는데, 이러한 혈관이 혈전에 의해 막히면 허혈성 뇌졸중이 되고 고혈압에 의해 터지면 출혈성 뇌졸중이 되는 것입니다. 혈전은 심장판막증이나 심부정맥 등의 심장병에서도 흔히 생기는데 이것에 의하여 뇌색전증이 유발됩니다. 뇌졸중을 유발하는 이러한 요인들을 통틀어 ’위험인자’라고 부릅니다.

증상
뇌졸중 증상은 갑자기 생기는 것이 특징입니다. 흔히 나타나는 증상들은 반신마비(몸 한쪽의 힘이 빠지거나 감각이 이상하게 느껴짐), 실어증(말을 못하거나 못 알아들음), 발음장애, 연하곤란(음식이나 침을 삼키기 어려움), 두통과 구토, 비틀거리는 걸음걸이, 시야장애, 의식장애, 어지럼증, 복시(물체가 둘로 보임) 등 입니다.

진단
위의 증상들이 나타나면 일단 뇌졸중을 의심하고 빨리 신경과 전문의를 찾아야 합니다. 신경과 의사는 환자의 병력을 듣고 신경학적 진찰을 한 후 뇌컴퓨터촬영검사(CT, MRI, SPECT, PET 등)와 도플러 검사 등을 시행하여 뇌졸중의 종류, 크기, 위치를 판단합니다. 지주막하출혈인 경우에는 뇌동맥류나 뇌혈관 기형을 찾아내기 위하여 뇌혈관 조영술을 시행해야 합니다.

치료
가장 중요한 사항은 최대한으로 빨리 신경과 전문의의 치료를 받도록 하는 것입니다. 치료는 크게 뇌졸중 발생 직후인 급성기 치료, 재활치료, 재발방지로 나눌 수가 있습니다. 허혈성 뇌졸중은 급성기에 항혈소판제, 항응고제, 혈전용해제 등을 사용하여 허혈 부위에 혈액공급을 원활하게 하고, 필요한 경우에 뇌압강하제를 사용하기도 합니다. 출혈성 뇌졸중에서 뇌내출혈인 경우에는 뇌압강하제와 혈압강하제를 투여하는데, 출혈양이 많거나 약물치료를 해도 악화되는 환자에서는 수술이 시도되기도 합니다.
지주막하출혈은 수술로 치료합니다. 뇌졸중을 치료할 때에는 위에서 설명한 ‘위험인자’들도 반드시 동시에 치료해야 합니다. 재활치료는 후유증으로 신체기능의 장애가 남을 때에 기능회복을 위하여 시행하며 뇌졸중이 생긴 후 가급적 빨리 시작하는 것이 좋습니다. 재발방지를 위해서는 뇌졸중의 ‘위험인자’를 조절해야 하며, 허혈성 뇌졸중의 경우는 항혈소판제나 항응고제를 장기간 복용합니다.
뇌졸중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평소에 정기적인 검진을 받아서 뇌졸중의 위험인자를 빨리 발견하여 치료하는 것이 제일 중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