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건강정보

인제대학교 백병원은 다학제 협진시스템으로 환자중심 원스톱 진료서비스 제공하고 있습니다.

건강정보

건강상식, 질병에 관한 정확한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제목
당뇨병성 족부질환

전체 인구의 10% 가량이 당뇨병으로 시달리고 있으며, 이 중 15~20%가 발에 합병증을 앓고 있습니다. 현재 하지 절단의 약 반수가 이러한 당뇨에 의한 합병증으로 발생하며, 절단 후 약 50% 이상이 5년 내에 사망하게 됩니다.
아직도 많은 당뇨 환자들이 발의 합병증의 심각성을 알지 못하고 있으나, 당뇨발이 얼마나 흔한가 하면 대부분의 환자들이 알고 있는 눈(망막)이나 콩팥(신장)의 합병증 보다도 흔합니다. 오랜 기간 당뇨를 앓은 사람이나, 담배를 피우는 분, 혈당 조절이 안되는 당뇨 환자에게서 흔하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들도 있습니다.  
당뇨병을 오래 앓으신 분들은 필연적으로 신경과 혈액 순환 장애가 동반됩니다. 신경이 서서히 파괴되어 감각 기능이 떨어지고 피부를 보호할 수 없게 되며 발의 변형이 생기고 말초 혈관도 점점 막히게 되어 발은 상처나기 쉽고 쉽게 감염되며 심지어 검게 괴사되기도 합니다. 이 무서운 당뇨발이 생기고 진행하기 전에 잘 예방하지 못하면 다리를 절단해야 하거나 심지어 사망에 이르기도 합니다.
아무리 작은 상처라도 당뇨 환자에게서 발에 상처가 생겨 잘 아물지 않는다면 이는 발 뿐 아니라 생명 유지에 기본적인 심폐 기능도 이미 떨어져 있다는 증거이므로 ‘빙산의 일각’ 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당뇨병성 족부 질환이 생기면?
(1) 신경장애로 인한 이상 감각이 가장 먼저 나타나는데 가장 초기 증상은 발이 시리고 저리고 화끈화끈한 것입니다. 환자 개개인에 따라 다양한 증상을 호소합니다. 이것이 좀더 진행하면 발에 무언가 붙어있는 듯한 느낌이나 발을 밟을때 마치 왕모래나 구슬 위를 걷는 느낌 등 다양한 이상감각을 호소하게 되고 이러한 이상감각과 통증으로 인해 불면증에 시달리는 분들이 많습니다.
완전히 신경이 파괴되면 발의 감각이 둔해지는데, 이렇게 되면 발에 쉽게 상처가 나고, 다치거나 고름 잡혀도 본인은 아픈지 모르게 되고 상처가 커지고 심해져야 깨닫게 됩니다. 또한 자주 발이 붓고 피부에는 땀이 나질 않아 피부가 건조해지고 갈라져서 상처가 쉽게 나게 됩니다.
(2) 운동 신경의 이상으로 인한 증상으로는 발가락의 작은 근육들이 마비되어 망치족이나 갈퀴족 같은 발가락의 변형이 옴으로써 신발이 잘 맞지 않게 되고 굳은살이나 상처가 잘 생기게 됩니다.
(3) 자율 신경에도 이상이 생겨 발에 땀이 잘 안나고 건조해집니다.
(4) 혈액 순환 장애로 인한 증상은 발이 시리거나 찬 증상이 나타나고 많은 경우 발가락이 갑자기 까맣게 썩을 수도 있습니다.
(5) 빈도는 드물지만 당뇨병 환자들의 발 뼈가 약해지면서 갑자기 붓고 평발로 바뀌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신경 합병증의 일종으로서 뼈가 약해진 상태에서 체중 부하 시 발 뼈가 부서지고 염증 반응이 생기면서 발생한다.  

가장 좋은 방법은 환자가 어떤 증상을 느끼기 전에 주기적으로 검진을 받아 당뇨발의 위험성과 예후 등을 알아보는 것입니다.

혈액순환은 혈관 초음파, 혈관촬영, 체열 측정, 산소 분압을 이용하고, 신경 이상을 검사하며 간단한 지각신경 검사나 근전도 검사 등이 있습니다. 당뇨병으로 인한 족부의 변형에 의해 발바닥의 압력분포에 변화를 가져와 궤양을 유발할 수 있는데 이러한 압력분포에 변화가 왔는지를 확인하기 위해 전기적 족압 측정기를 이용하기도 합니다. 

당뇨 환자들의 상처는 쉽게 감염으로 발전하고 이는 곧 절단의 가능성이 높아짐을 의미합니다. 그러나 이런 상처는 대부분 사소한 부주의에서 발생함을 알 수 있습니다.
● 발톱이 파고 들어가는 상처
● 발톱을 깎다가 상처나는 일
● 발가락 사이에 짓물리면서 틈새가 생겨서
● 꼭 끼는 신발을 신고 나서 발에 상처가 난 경우
● 뜨거운 목욕탕이나 찜질방에 갔다가 수포가 생기는 일

당뇨 환자는 자기 발에 맞는 신발을 선택하고 부드러운 깔창과 앞 코가 높은 신발을 선택해야 하며 당뇨병성 웨양의 위험성이 높은 환자는 당뇨화라고 불리는 특수화를 신는 것이 도움이 되기도 합니다. 또한 당뇨발 환자들은 고령이고 자기 발이나 발바닥을 본인이 자세히 관찰할 수 없는 경우가 많아 가족들의 관심과 도움이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