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건강정보

인제대학교 백병원은 다학제 협진시스템으로 환자중심 원스톱 진료서비스 제공하고 있습니다.

건강정보

건강상식, 질병에 관한 정확한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제목
임신성 당뇨


 
당뇨란 말 그대로 소변으로 당이 나오는 질병입니다. 우리들이 섭취한 음식물을 분해하여 만들어진 당을 우리들의 몸에서 이용하기 위해 필요한 인슐린의 대사이상에 의한 당뇨는 임신 중 여러 호르몬의 변화에 의해 기왕의 당뇨가 악화될 수도 있으며, 당뇨가 없던 사람들이 당뇨를 나타낼 수도 있습니다.
따라서 일반적으로 임신과 동반된 당뇨병은 임신 전부터 당뇨가 있었던 경우와 임신성 당뇨병으로 분류하여 치료하거나 예후를 예측하고 있으며, 이들 각각은 당뇨병의 심한 정도에 따라 질병의 양상과 임신부 및 태아에게 미치는 영향이 매우 다양하게 나타날 수 있습니다.

원인
당뇨의 원인은 아직 명확히 밝혀져 있지 않으나, 유전학적 요인이나 환경적 요소 등이 주로 알려져 있습니다. 또한, 임신성 당뇨병의 발생원인도 아직 명확히 밝혀져 있지 않지만, 태반에서 분비되는 호르몬이 중요한 원인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임신 중에는 태반에서 태아 성장에 필요한 많은 호르몬이 분비됩니다. 그러나 이들 태반 호르몬은 당뇨를 억제하는 인슐린의 작용을 방해하게 되며, 따라서 모든 임신부들은 생리적 당뇨 현상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다만 임신성 당뇨병은 임신 중 필요한 인슐린 분비량을 췌장에서 충분히 분비할 수 없는 임신부에서만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임신성 당뇨병은 임신 후반기에 주로 나타나는데, 그 이유는 이 시기에 태반 호르몬이 많이 분비되기 때문이며, 출산 후에는 태반이 없으므로 태반 호르몬이 급격히 감소하게 되어 대부분의 산모들은 정상 혈당을 유지하게 됩니다.

증상
임신과 동반되어 당뇨가 있는 경우 소변 검사상 당이 나오거나 피로감, 쇠약감 외에 다른 특이한 증상이 없는 경우가 많습니다. 다만 임신에 따른 증상으로 거대아를 임신하는 경우가 많으며, 임신중독증 등의 증상이 발생하는 경우가 많아 임신중독증에 따른 고혈압, 단백뇨, 부종 등 증상이 나타나기도 합니다. 그 밖에 감염도 흔히 일어나 곰팡이에 의한 질염 등이 자주 발생하는 편입니다.

임신 중 당부하 검사
임신 중 임신성 당뇨의 발생 여부를 선별하기 위하여 최근에는 많은 병원들에서 당부하 검사를 시행하고 있습니다.
임신 24주에서 28주 사이에 포도당 50g이 용해된 음료를 복용한 한시간 후에 혈당치를 측정하여 이 때 혈당이 140-145mg/dl이상이면 일단 임신성 당뇨의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다음 단계인 100g 당부하 검사를 시행하는 것입니다. 100g 당부하 검사는 포도당 100g이 용해된 음료를 마신 후 1시간, 2시간, 3시간째의 혈당을 재는 것으로 금식시 105mg/dl, 1시간 190mg/dl, 2시간 165mg/dl, 3시간 145mg/dl를 기준으로 둘 이상의 시간에서 기준치를 넘게 되면 임신성 당뇨병이라 진단하게 됩니다.

치료
임신과 동반된 당뇨 환자의 처치 원칙은 우선 경험이 많고 숙련된 의료진에 의한 집중 관리가 중요하며, 이것은 엄마의 혈당 조절이 태아 및 산모의 예후 판정에 가장 중요한 요소이기 때문입니다. 당뇨 환자의 처치는 식이요법, 운동요법과 인슐린 주사 등이 있으며, 전문가와 상의하여 처치 방법 및 정도를 결정하는 것이 바람직 할 것입니다.
또한, 태아의 상태를 정확히 감시하고 성숙도를 평가해야 하며, 분만 후에는 신생아에 대한 집중적 관리도 시행하여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