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건강정보

인제대학교 백병원은 다학제 협진시스템으로 환자중심 원스톱 진료서비스 제공하고 있습니다.

건강정보

건강상식, 질병에 관한 정확한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제목
요추 분리증


 
척추뼈는 척추신경이 지나가는 공간을 중심으로 앞쪽의 척추뼈 몸체와 뒤쪽의 추궁(椎弓, lamina)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척추 분리증은 추궁을 이루는 뼈에 결손 부위가 생겨 추궁의 연속성이 없어진 상태를 말합니다. 따라서 원래 하나의 뼈로 연결되어 있어야 하는 추궁이 결손 부위에서 앞쪽과 뒤쪽으로 분리됩니다.
척추 분리증이 있는 척추뼈는 하나로 움직이지 못하고 결손 부위를 중심으로 앞뒤가 따로 놀게 되므로 척추뼈의 안정성에 문제가 생기게 됩니다. 척추뼈의 안정성이 없는 상태는 요통으로 나타나게 됩니다.
척추 신경이 지나가는 공간의 뒤쪽을 쌓는 척추뼈의 일부분인 추궁(椎弓)에 금이 가서(결손이 생겨) 하나의 척추뼈가 결손 부위를 중심으로 따로따로 움직이는 상태입니다.

증상
척추 분리증은 그 발생 빈도가 대단히 높아 최소한 15명에 한 명꼴로 척추 분리증 환자라고 생각됩니다. 여의도 광장에 15만명이 모여 있으면 만명이 척추 분리증 환자라는 이야기입니다. 하지만 증상은 각양각색입니다. 척추 분리증 환자 가운데 전혀 증상을 느끼지 못하고 지내는 사람들도 꽤 있을 것입니다. 하지만 대부분의 환자들은 약간만 무리를 해도 요통을 느낍니다.
요통은 척추가 불안정하기 때문에 생기는 증상입니다. 나이가 많이 들면 정상인보다 척추의 퇴행성 관절염이나 척추완 협착증 등이 발생할 가능성이 많아 척추만을 놓고 볼 때 세상을 살아가는 데 좀 불리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원인/병태생리 
척추 분리증은 거의 대부분 제4번 허리뼈나 제5번 허리뼈에 발생합니다. 왜 추궁에 금이 가는지 정확한 원인은 모르지만 과격한 운동을 하는 운동 선수에게 많은 것을 보면 외상이 중요한 원인이라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예를 들면 체조 선수에게는 정상인보다 약 5~6배 정도 척추 분리증이 많다고 합니다.
추궁에 금이 가는 부위는 의학적으로 Pars interarticularis라고 부르는 부위입니다. 선천적으로 태어나면서부터 이 부위가 약한 사람들이 있습니다. 이런 사람들은 외상이 없더라도 척추 분리증이 생길 수 있습니다. 척추 분리증의 발생 시기는 5-20세 사이입니다.

진단
엑스레이 검사로 쉽게 진단이 됩니다. 사지(四肢)나 척추의 엑스레이 검사는 대개 90도 각도로 전후방(前後方), 측면(側面)에서 두 장의 엑스레이를 찍게 됩니다.
척추 분리증에서만은 예외로 몸 정면의 45도 각도의 사면(斜面)에서 찍는 엑스레이 사진을 두 장 더 찍기도 합니다. 이 사면 엑스레이에서 결손 부위를 정확히 알 수 있습니다. 이때 척추뼈와 결손 부위의 모양이 영국개가 목걸이 한 것과 비슷하다고 해서 “Scottish Terrier Dog” 모양이라고 합니다. 병원에 가서 사면(斜面) 엑스레이를 찍는 경우 Scottish Terrier Dog이 엑스레이 검사상 어떻게 생겼는지 의사에게 설명을 부탁하십시오.

경과/예후
척추 분리증의 중요성은 요통의 흔한 원인의 하나라는 점과, 청소년기에 척추 전방 전위증으로 발전할 수 있다는 데에 있습니다. 청소년기에 척추 분리증을 처음 발견했을 때에는 결손 부위 앞쪽의 척추뼈가 앞으로 미끄러져 척추 전방 전위증이 생길 수 있으므로 정기적으로 방사선 검사를 통하여 추시를 하여야 합니다.
대다수의 환자들은 일상생활을 하는 데 큰 지장이 없습니다. 하지만 허리 근육이 약하거나 결손 부위가 큰 환자는 요통을 호소합니다. 또 아무래도 척추가 약하기 때문에 허리 디스크와 같은 질환이 생기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러나 복대 찬 것처럼 허리 근육을 강하게 하면 평생 살아가는 데 큰 불편함이 없을 것이며 수술을 받는 일은 없을 것입니다. 반면에 허리 근육이 약하고 배가 많이 나오면 그렇지 않아도 약한 허리에 부담이 많이 가서 요통이 심해지고 장기적으로 허리의 퇴행성 관절염, 척추완 협착증 등의 합병증이 생길 수 있습니다.

합병증
허리 관리를 제대로 하지 않으면 약한 허리에 부담이 많이 가서 요통이 심해지고 장기적으로 허리의 퇴행성 관절염, 척추완 협착증 등의 합병증이 생길 수 있습니다.

치료
증상이 심한 경우 약물치료, 물리치료, 보조기치료 등 증상을 완화시키는 여러가지 보존적인 치료를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척추 분리증에서 가장 기본적이고 중요한 치료는 허리 근육 강화 운동입니다.
허리 근육 강화 운동에는 허리 근육 강화 체조, 수영, 등산, 걷기 등이 있습니다. 하지만 척추 전방 전위증에서와 마찬 가지로 가장 중요한 것은 누구도 이 운동을 대신 해주지 않는다는 사실을 깨닫고 자신이 열심히 땀 흘리면서 하는 것입니다. 오직 자신만이 자신의 허리를 강하게 만들 수 있다는 사실을 명심하십시오.
간혹 요통이 심하고 너무 자주 발생하는 경우 수술적인 치료를 생각합니다. 과거부터, 척추 분리증의 원인 부위인 “추궁의 골 결손 부위”에서 결손 부위의 뼈를 직접 연결해 보려는 수술이 많이 시도되었습니다. 그러나 그 치료 결과가 그다지 만족스럽지 못하여 최근에는 별로 사용되지 않고 있습니다.
따라서 현재의 수술적인 치료의 원칙은, 골결손 부위를 직접 치료하는 대신, 분리증이 있는 척추뼈를 인접한 척추뼈(대개는 바로 아래 척추뼈)와 유합시켜 척추뼈에 안정성을 주는 수술이 주로 사용됩니다. 이 수술 방법은 척추 유합술로 척추완 협착증이나 척추 전방 전위증에서 사용되는 수술 방법과 동일합니다.
그러나 척추 분리증에서 수술적인 치료는 아주 예외적인 경우에만 하는 것임을 다시 강조합니다. 척추 분리증에서 보존적인 치료를 하면서 경과를 관찰해 보지도 않고 무조건 수술을 권하는 의사들도 있는 것 같습니다. 만약에 척추 분리증에서 수술적인 치료를 우선적으로 한다면 15명에 한 명꼴로 척추 수술을 받아야 하는 일이 벌어질 것이며 우리나라에 약 300만명의 척추 수술 대상자가 있다는 이야기입니다. 이 환자들이 다 수술을 받으면 우리나라는 척추 수술의 나라가 될 것입니다. 그렇지 않아도 우리 나라에서 척추 수술이 너무 남용되지 않나 하는 우려가 많습니다.

예방법
척추 분리증이란 병은 요통이 심하여 엑스레이를 찍어 보고 우연히 발견하는 병입니다. 과격한 운동이나 기계 체조 등의 운동을 한 사람에서 척추 분리증의 빈도가 높다고 척추 분리증을 예방하기 위하여 이런 운동을 하지 않고 일상생활에서 너무 조심한다는 것은 넌센스입니다.
설령 척추 분리증이 발견되어도 그냥 남들과 같이 생활하고 일상생활에서 위축되지 않는 것이 더 중요합니다. 단지 허리 근육을 강하게 만들기 위하여 매일 팔굽혀펴기, 윗몸일으키기, 수영 등의 여러 가지 운동을 생활화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또 수술적인 치료는 아주 예외적인 경우에만 하는 것이란 사실, 수술은 척추뼈를 굳혀 주는 수술이란 사실 등을 알고 계시면 불필요한 수술은 피할 수 있을 것입니다.

<이럴 땐 의사에게>
요통이 너무 자주 발생하거나 보존적인 치료에 호전되지 않는 경우에는 병원에 가서 필요하면 정밀검사를 받는 것이 좋습니다. 또 요통뿐만 아니라 다리가 저린 증상이 같이 있는 경우에도 정밀검사를 하는 것이 좋습니다. 척추 분리증이 있는 척추 위, 아래 마디에 허리 디스크나 척추완 협착증이 생길 수 있기 때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