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건강정보

인제대학교 백병원은 다학제 협진시스템으로 환자중심 원스톱 진료서비스 제공하고 있습니다.

건강정보

건강상식, 질병에 관한 정확한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제목
겨울철 피부관리

몸의 다른 부위와 마찬가지로 피부도 나이를 먹음에 따라 점점 기능이 떨어져 건조해지므로, 겨울은 특히 노인들에게 가장 괴로운 계절이다. 요즘은 아파트에서 생활하는 경우가 많은데, 아파트의 중앙난방은 실내환경도 덥고 건조하게 만들어 피부는 안팎으로 건조증에 시달리게 된다.
피부가 건조해지면 가려워지고, 가려워지면 긁게 되어 그야말로 “긁어 부스럼”, 즉 자극 피부염이 생기게 된다. 결국 피가 날 정도로 긁어서 이차적으로 세균 감염까지 야기할 수 있으므로, 피부의 건조를 최대한 막는 것이 겨울철 피부관리의 첫번째 단계이다.
우선, 탕 속에 몸을 장시간 담그고 하는 목욕이나 사우나, 요즘 인기가 많은 찜질방은 금물이다. 그 당시에는 시원한 느낌이 있거나 개운할 수 있어도 결국 피부의 온도를 높이는 모든 행위는 피부를 건조하게 만들어 쉽게 자극되게 하고 피부노화를 촉진하기 때문이다.
또한, 가뜩이나 겨울엔 실내외의 온도차가 커서 얼굴 같은 노출부 피부의 모세혈관이 수축과 이완을 심하게 반복하여 얼굴이 벌겋게 달아오르는 홍조 현상이 생길 수 있는데 사우나, 찜질방의 높은 온도는 이런 홍조 현상을 심하게 할 수 있다.
때를 미는 행위도 피부를 자극시키는 지름길이다. 우리의 피부는 약 한달 정도마다 새 세포층으로 재생되면서 가장 표면의 각질층이 저절로 조금씩 벗겨져 탈락되는데, 이 각질층과 먼지, 땀 등이 섞인 것이 소위 우리가 밀어내는 “때”인데, 외부환경에 대한 피부의 방어벽인 각질층을 인위적으로 밀어내어 파괴시키면 피부는 건조한 외부환경과 외부자극에 무방비로 노출될 수밖에 없다. 때를 미는 습관은 과거에 목욕을 일주일에 겨우 한 번 할 수 있을 때의 이야기지 요즘같이 샤워를 자주 할 수 있는 환경에서는 해롭기만 하다. 가벼운 비누샤워만으로도 먼지와 땀은 다 제거되므로, 부드러운 수건에 보습제가 함유된 순한 비누를 묻혀 닦아내면 충분하다.

샤워는 총 10분을 넘지 않도록 짧은 시간동안 너무 뜨겁지 않은 따뜻한 물로 하고, 팔다리는 원래 피지선이 많이 분포하지 않아 건조하므로 이 부위엔 비누칠을 하지 않아도 무방하다. 뜨거운 목욕은 목욕 후에 피부로부터 수분 손실을 촉진시키기 때문에 하지 않는 것이 좋다. 샤워의 빈도는 개인마다 편안한 빈도로 하면 되며, 샤워가 끝나자마자 온 몸에 보습 크림이나 로션을 물기가 채 마르기 전인 3분 이내에 부지런히 발라 주기만 하면 매일 하는 것도 해롭지 않다. 샤워 자체는 피부에 수분을 공급하나 샤워 후 수분이 증발하면서 피부의 수분까지 빼앗아가는 것이 문제이기 때문이다.
중년 이상의 나이에 자주 목욕하는 경우 주로 정강이에 얇은 각질과 홍반, 가려움증, 균열 등이 생기는 건성 습진이 흔히 생기는데, 이렇게 일단 피부염이 발생한 경우에는 보습과 함께 국소 스테로이드, 항소양제 복용 등의 치료를 병행해야 한다.

뜨거운 난로 옆이나 온돌 바닥에 장기간 지속적으로 앉아있거나, 전기장판, 몸에 부착하는 전기패드 등을 장기간 사용할 경우 몸이 건조해지는 것은 물론, 열에 의해 열성 홍반이 생길 수 있고, 이 질환은 피부암으로 발전할 수도 있으므로 조심해야 한다.
의복을 많이 껴입게 되는 겨울철, 피부에 되도록 자극을 주지 않으려면 내의도 순면으로 된 제품을 입는 것이 좋으며, 따갑거나 보푸라기가 일어나는 모직이나 나일론이 피부에 닿으면 체내에서 히스타민 등의 화학물질이 분비돼 가려워지므로, 이런 옷감은 직접 피부에 닿지 않게 해야 한다.
외부온도가 낮아짐에 따라 얼굴, 손, 발 같은 신체 말단부의 혈액순환이 원활하지 않으므로 외출할 때는 목도리, 장갑 등으로 이런 부위를 최대한 보호하고, 실내에 들어오면 급격한 온도 변화를 겪지 않도록 지나친 난방을 피하고 가습기를 틀거나 빨래를 집안에 널어서 적당한 습도를 유지하도록 한다.
충분한 양의 물을 매일 마셔서 몸속의 수분을 유지하는 것도 중요하다. 가려움증은 특히 외부자극이 사라지고 몸이 따뜻해지는 밤에 심해지므로 잘 때 너무 더운 옷을 입고 자지 않도록 한다. 가려움증이 심해서 밤잠을 설칠 정도면 항히스타민제를 소량 복용하는 것이 좋다.
겨울철엔 피부의 전반적인 기능이 떨어지므로 이상과 같이 피부 보습에 각별히 신경을 쓰고, 아울러 균형 잡힌 영양섭취와 충분한 수면을 취하면서 스트레스를 적절히 해소할 수 있다면 올 겨울엔 긁지 않고 건강한 피부를 유지할 수 있을 것이다.


설원에서의 피부관리

>> 자외선 차단은 확실히 하자.
자외선 차단은 여름뿐만 아니라 겨울에도 신경써야 한다. 모래사장의 햇빛 반사율이 15~20% 정도인 것에 비해, 눈밭이나 얼음판의 반사율은 무려 85%에 육박한다. 자외선은 피부를 건조하고 칙칙하게 만드는 피부노화의 주범일 뿐만 아니라, 과다 노출될 경우 피부암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에 확실하게 차단해야 한다.
고글과 마스크 등을 착용해 피부 노출을 막는 것도 피부 노화를 예방하는 길이다. 선글라스나 스키고글은 멋만으로 쓰는 것은 아니다. 물론 스타일도 중요하지만 가장 중요한 기능은 자외선 차단. 무방비 상태로 오랜 시간 자외선에 노출될 경우 백내장에 걸릴 위험도가 증가하며, 스키나 스노보드와 같은 스노우 스포츠를 즐기는 도중, 일시적으로 눈을 멀게해 사고를 유발할 수도 있으므로 선글라스나 스키고글은 반드시 착용해야 한다.
자외선 차단제를 고를 땐 자외선 A와 B를 모두 차단하는 제품을 선택하는 게 좋다. 자외선 차단지수 25~30 이상의 제품이 효과적이고, 손으로 만지거나 땀 때문에 잘 지워지므로 하루에 서너 번씩 덧발라주는게 안전하다. 자외선 차단제는 이마, 콧등, 광대뼈 부위에는 덧발라주고 목이나 귀 부분도 꼼꼼히 챙겨 발라준다.

>> 피부를 건조와 찬바람으로부터 보호하자.
즐거운 마음에 평소처럼 얼굴에 아무것도 안 바른 채로 눈밭을 나선다면, 자살 행위가 따로 없다. 무방비 상태로 추위와 자외선에 노출된 피부는 갈라지거나 트기 쉽고, 심지어 동상에 걸릴 수도 있다. 우선 피부 건조를 막기 위해 스킨과 로션 사용 후에 보습 에센스와 크림을 덧바른다. 특히, 남자들은 소홀해 질 수 있으므로 이런 때만큼은 여자친구의 제품이라도 얻어서 반드시 바르도록 하자. 로션은 평소보다 사용량을 2배 이상 늘려 다소 느끼하다 싶을 정도로 넉넉하게 바른다. 마무리는 항상 자외선 차단제로 한다.

>> 스키를 타고 난 후 마무리가 중요하다.
스키를 타고 난 후의 피부는 찬바람에 시달린데다 자외선에 손상되어 피부 세포는 지치고 각질 또한 두껍게 쌓여 있다. 스키장을 다녀온 직후에는 피부가 민감한 상태이므로 2~3일 정도는 각질제거제 등 자극이 되는 제품은 피하고 화장솜에 차가운 스킨을 적셔 얼굴 위에 올려두는 정도로만 하는 게 좋다. 서울백병원 미용성형센터의 메디칼 스킨케어에서는 화이트닝 수분 마스크로 미백기능과 햇빛으로 상하고 그을린 얼굴에 활력과 보습을 공급하고 있다.
수분 공급에 효과적이면서도 집에서 간편히 사용할 수 있는 1회용 마스크 팩은 시중에서 판매하고 있지만 값이 비싼 편이다. 시간 여유가 있다면 집에서 알로에 팩을 하거나 화장솜에 우유를 적셔 얹어 둬도 좋다. 당근을 잘게 썰어 푹 삶아 으깬 뒤 달걀노른자와 밀가루, 참기름을 섞어 발라 팩을 하거나, 키위를 껍질을 벗긴 채 갈아 율무가루를 섞어 팩을 해도 효과가 있다. 다만 눈가와 입가 등 피부가 얇고 연약한 부위에는 수분 에센스와 1~2방울과 영양크림을 섞어 2분 정도 부드럽게 마사지해주면 혈액순환에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