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건강정보

인제대학교 백병원은 다학제 협진시스템으로 환자중심 원스톱 진료서비스 제공하고 있습니다.

건강정보

건강상식, 질병에 관한 정확한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제목
수면장애

사람마다 필요한 수면시간은 개인별로 차이가 있다. 일반적으로 성인은 평균 7~8시간, 어린이는 9~10시간이 적당하다고 한다. 그러나 개인에게 필요한 수면시간은 각기 다르며 보통 잠을 자고 아침에 일어나서 피곤하지 않고 낮동안 졸지 않고 생활할 수 있는 정도가 필요한 잠의 양이라고 할 수 있다.
누구나 싫든 좋든 간에 인생의 약 1/3을 수면을 하면서 보내게 된다. 하지만 점점 더 빠르고 복잡하게 변하는 현대사회는 더 적은 잠과 더 많은 일을 요구하고 있으며, 많은 사람들이 만성 수면 부족 및 여러 수면질환으로 인해 고통받고 있다.
수면의 역할은 회복, 에너지 보존, 기억, 면역, 감정조절 등의 역할을 하고 있으며 잠이 부족할 때 우리는 피곤하고, 낮에 졸리며 기억력과 집중력의 감소를 호소하게 된다. 때로는 심한 감정기복을 보이고, 식욕이 증가하여 체중이 늘어나게 된다. 실제로 24시간 이상 잠을 못 잘 경우는 우리는 혈중 알코올 농도 0.1%의 취한 상태와 비슷한 반응을 보인다. 체르노빌 폭발사건이나 우주선 챌린저호의 폭발과 같은 대형 참사가 근무자의 수면 부족으로 인한 실수로 비롯된 사고라는 것은 잘 알려진 사실이다. 반면, 수면의 양이 부족하지 않음에도 주간졸림증이 있거나 자고 일어나도 개운치 않을 때는 수면의 질에 문제를 일으키는 수면장애가 있는지 점검을 해보는 것이 필요하다.

최근 미디어를 통해서 다양한 수면장애에 대한 방송이 되면서 일반의 수면질환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잠을 잘 못드는 ‘불면증’, 심하게 코를 골고 숨이 막히는 ‘코골이’와 ‘수면무호흡증’을 비롯하여, 낮에 너무 많이 졸리는 ‘기면증’도 한번쯤을 들어 보았을 만 하다. 기타 잠과 관련된 이상행동증으로 하지불안증후군, 주기적하지운동장애, 렘수면행동장애, 야경증, 몽유병 등의 질병이 있다.
수면의 이상을 검사하기 위해서는 잠을 자면서 일어나는 모든 일들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어야 한다. 이런 필요에 의해서 고안된 것이 수면다원검사(polysomnography)이다. 수면다원검사는 크게 4가지 요소를 중점으로 보게 된다. 즉, 수면구조, 수면중 호흡, 수면중 움직임, 그리고 심혈관계 이상 유무 이다. 하나씩 알아보자.

1. 수면구조
정상적인 수면은 빠른 안구운동이 나타나는 수면(렘수면)과 나타나지 않는 비렘수면으로 구성되어 있다. 비렘수면은 얕은 수면인 1~2기 수면과 깊은 수면인 3기 수면으로 구성되어, 렘수면-비렘수면은 약 90~120분 주기로 반복되고, 정상적으로는 약 4~5회 정도 나타나게 된다.
수면다원 검사는 개개인의 수면 시간, 구조를 확인하여, 얼마나 잘 자는지 또 어떤 이상이 있는지 확인할 수 있다. 또한 특정 수면단계에서 나타날 수 있는 이상질환들을 감별해 낼 수 있다.

2. 수면중 호흡
수면중 호흡량을 측정하여 수면무호흡 또는 저호흡의 횟수와 정도를 검사한다. 또한 수면 중 호흡을 위한 가슴과 배의 운동을 측정하는데 이것은 수면무호흡의 형태를 진단하는데 필요하고, 호흡장애시 환자가 겪는 스트레스를 나타낸다. 또한 혈중 산소량을 지속적으로 모니터하며, 코골이의 정도를 측정하게 된다.

3. 수면중 움직임
다리 및 턱 근육의 근전도전극을 통해 수면중 다리 움직임 및 이상행동을 관찰한다. 몸의 위치를 감지하는 센서로 잠을 잘 때 어떻게 누워 있는지를 확인하며, 수면의 전 과정을 비디오로 관찰하게 된다.

4. 심혈관계 검사
심전도로 수면 중 심장의 활동을 측정한다.

수면다원검사는 수면의 질과 잠자는 동안 발생하는 모든 신체의 문제를 알려주며, 수면장애의 정확한 진단과 치료는 물론, 수면장애와 관련된 고혈압, 뇌졸중, 심장병, 당뇨병 등의 치료와 예방에도 큰 도움을 준다. 정확한 진단과 치료를 통해 문제를 확인할 때, 정상적인 수면을 취할 수 있게 된다. 수면장애로 인한 일상생활의 피로와 무기력에서 벗어나 삶의 효율을 높이고 활력을 되찾도록 관심을 기울여야 할 때다.

 

 지나친 졸림증

졸림증의 가장 흔한 원인은 대개 불충분한 수면이다. 즉, 부적절한 수면환경이나 일상생활사(Schedule disorder), 수면무호흡증, 간질, 여러 내과적, 정신과적 질환등 수면을 방해하는 모든 요인들이 주간 졸림증을 유발할 수가 있다. 이러한 수면방해요인들이 배제되었을 경우 기면병, Klein-Levin Syndrome, Idiopathic central nervous system hypersomnia와 같은 수면과다증을 의심할 수가 있겠다.

 

수면과다증 또는 지나친 졸림증을 유발하는 원인질환

● 수면무호흡증

● 기면병

● 특발성 수면과다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