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건강정보

인제대학교 백병원은 다학제 협진시스템으로 환자중심 원스톱 진료서비스 제공하고 있습니다.

건강정보

건강상식, 질병에 관한 정확한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제목
미숙아의 이해

출생시 체중에 관계없이 임신기간이 37주 미만인경우를‘미숙아’또는‘조산아’라고 하며 임신기간과 관계없이 출생시 체중이 2500g 이하를 ‘저체중출생아’라고 합니다. 또 출생시 체중이2,500g 미만인 환아를‘저출생체중아’라고 부르고, 특히 1,500g 미만인 경우를‘극소저출생체중아’, 1000g 미만인 환아를‘초극소저출생체중아’라고 합니다. 저출생체중아의 2/3가 미숙아입니다.
조산의 원인은 명확히 알려져 있지 않으나 엄마의 자궁에 문제가 있거나 임신중독증, 고혈압, 감염, 영양실조, 흡연, 심장 질환, 쌍생아임신, 전치태반 등이 있을 때 조산이 일어날 수있습니다. 미숙아는 단순히“작다”라는 것만으로 이해되어서는 안됩니다. 모든 장기가 미숙하여 각종 질병에 노출되기 쉽기 때문에 신생아집중치료센터에서 집중적인 치료와 관리가필요합니다.

1. 신체적 특징
- 머리는 몸통에 비해 상대적으로 크며 팔, 다리는 작고 길어 보입니다.
- 피부는얇고피하지방이거의없으며등이나팔, 다리, 이마에솜털이많이있습니다.
- 관절이 이완되어 있기 때문에 늘어져 있는 듯이 모이며 귀의 연골이 약해서 접혀지기쉽습니다.
- 수면시간이 길고(하루 15-22시간) 울음소리도 약하고 조절기능이 미약해서 자극에더욱 민감하게 반응하기도 합니다. 그러나 촉각, 미각, 후각은 발달되어 있습니다.
- 빨고 삼키며 동시에 숨을 쉬는 능력이 약하여 수유하는데 어려움이 많아 오랫동안튜브를 통한 수유를 합니다.
- 체온 조절이 미숙하며 면역기능이 저하되어 감염이 잘 발생 합니다.
- 호흡중추가 미숙하여 주기적 호흡 및 무호흡이 잘 나타납니다.
- 체중감소가 만삭아 보다 심하며(10~15%) 회복도 늦습니다.


2. 체온조절기능이 덜 발달되어 있습니다.
주변 온도의 변화에 따라 저체온증에 쉽게 빠지고 이러한 저체온증은 무호흡이나 대사저하를 가져올 수 있어 인큐베이터 관리가 필요합니다. 또 발한기능이 미숙하여 열을 잘 발산해내지 못하므로 고체온이 올 수도 있습니다.

3. 호흡기계가 불완전합니다.
미숙아는 폐호흡을 원활하게 해주는 폐표면의 활성물질 (표면활성제)의 생산이 부족하고폐조직의 발달이 불충분하여 호흡장애를 가져오는 유리질막병이 생길 수 있습니다. 이 때문에 일부 미숙아들은 출생 직후부터 인공호흡기 치료와 인공계면활성제 치료가 필요하게됩니다. 또한 여러가지 원인 내지는 특별한 원인이 없이 호흡이 20초 이상 정지되는 무호흡이 자주 발견됩니다. 자궁내 감염이 있거나 오랫동안 인공호흡기치료를 받거나 산소치료가 필요했던 미숙아들은 폐손상이 지속되면서 만성폐질환 (또는 기관지폐이형성증)이 올수 있습니다.

4. 심혈관계가 불완전 합니다.
특히 미숙아들은 만삭아에 비하여 임신중 태아순환 시 열려있던 동맥관이라는 혈관이 늦게닫히면서 심장 부전이나 출혈성 폐질환이 생길 수 있습니다.

5. 뇌혈관계가 불완전 합니다.
뇌출혈 (또는 두개내출혈)은 미숙아의 가장 심한 합병증 중의 하나이며 출생시 체중이 작을수록 빈도가 증가합니다. 이는 증상이 없다가 영유아기에 뇌성마비 증상을 보일 수 있습니다. 특히 80~90%가 출생후 3일 이내, 99%가 1주일 이내에 출혈이 발생하므로 미숙아나고위험신생아는 출생후 7일 이내에 두개 초음파검사를 기본적으로 시행하고 있습니다.

6. 위장관의 발달이 불완전합니다.
미숙아에서는 괴사성장염이 발생할 수 있으며 드물게 만삭아에서도 발생하게 됩니다. 이는수술이 필요하거나 사망을 초래할 수 있고 장기간 금식으로 인해 성장지연을 가져올 수 있어서 조심스러운 식이 진행이 필요하고, 의심시 조기의 적절한 치료가 필요합니다. 수유 진행도 만삭아에 비하여 늦어지는데 34주 미만의 미숙아의 경우 빨기 반사와 삼킴반사가불완전하고 소화장애가 잘 생길 수 있어 당분간 위장관 튜브로 영양을 공급하게 되고, 오랫동안 정맥영양공급이 필요할 수 있습니다.

7. 눈의 발달이 불완전 합니다.
미숙아 망막증은 산소치료가 오래 필요했던 미숙아뿐만 아니라 미숙아 그 자체만으로도 망막에 염증성 변화를 일으켜서 정도에 따라 시력장애 등을 유발 할 수 있어서 보통 1.8kg미만 또는 재태기간 33주 미만의 미숙아나 출생 후 산소치료를 6시간 이상 받았던 고위험신생아들은 생후 4~6주에 망막검사를 받아야 합니다.